직장직종사목부 로고 천주교 대전교구 직장직종사목부
홈으로 관리자에게 사이트맵
             
            홈> 직장나눔터 > 오늘의말씀
             
            제목 2019.9.10.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09-10 15:09:28

            확대보기 축소보기

            제1독서

            ▥ 사도 바오로의 콜로새서 말씀입니다. 2,6-15
            형제 여러분, 6 여러분은 그리스도 예수님을 주님으로 받아들였으니
            그분 안에서 살아가십시오.
            7 가르침을 받은 대로, 그분 안에 뿌리를 내려 자신을 굳건히 세우고
            믿음 안에 튼튼히 자리를 잡으십시오.
            그리하여 감사하는 마음이 넘치게 하십시오.
            8 아무도 사람을 속이는 헛된 철학으로 여러분을 사로잡지 못하게 조심하십시오.
            그런 것은 사람들의 전통과 이 세상의 정령들을 따르는 것이지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 아닙니다.
            9 온전히 충만한 신성이 육신의 형태로 그리스도 안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10 여러분도 그분 안에서 충만하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모든 권세와 권력들의 머리이십니다.
            11 여러분은 또한 그분 안에서 육체를 벗어 버림으로써,
            사람 손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할례 곧 그리스도의 할례를 받았습니다.
            12 여러분은 세례 때에 그리스도와 함께 묻혔고,
            그리스도를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신 하느님의 능력에 대한 믿음으로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과 함께 되살아났습니다.
            13 여러분은 잘못을 저지르고 육의 할례를 받지 않아 죽었지만,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을 그분과 함께 다시 살리셨습니다.
            그분께서는 우리의 모든 잘못을 용서해 주셨습니다.
            14 우리에게 불리한 조항들을 담은 우리의 빚 문서를 지워 버리시고,
            그것을 십자가에 못 박아 우리 가운데에서 없애 버리셨습니다.
            15 권세와 권력들의 무장을 해제하여 그들을 공공연한 구경거리로 삼으시고,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들을 이끌고 개선 행진을 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2-19
            12 그 무렵 예수님께서는 기도하시려고 산으로 나가시어,
            밤을 새우며 하느님께 기도하셨다.
            13 그리고 날이 새자 제자들을 부르시어 그들 가운데에서 열둘을 뽑으셨다.
            그들을 사도라고도 부르셨는데,
            14 그들은 베드로라고 이름을 지어 주신 시몬, 그의 동생 안드레아,
            그리고 야고보, 요한, 필립보, 바르톨로메오,
            15 마태오, 토마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열혈당원이라고 불리는 시몬,
            16 야고보의 아들 유다, 또 배신자가 된 유다 이스카리옷이다.
            17 예수님께서 그들과 함께 산에서 내려가 평지에 서시니,
            그분의 제자들이 많은 군중을 이루고, 온 유다와 예루살렘,
            그리고 티로와 시돈의 해안 지방에서
            온 백성이 큰 무리를 이루고 있었다.
            18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도 듣고 질병도 고치려고 온 사람들이었다.
            그리하여 더러운 영들에게 시달리는 이들도 낫게 되었다.
            19 군중은 모두 예수님께 손을 대려고 애를 썼다.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019. 5. 17. 부활 제4주간 금요일 말씀 관리자


            Total : 1877 ( 1 / 94 )
            순번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 2019.9.10.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관리자 2019-09-10 12
            1876 2019. 5. 17. 부활 제4주간 금요일 말씀 관리자 2019-05-16 50
            1875 2019. 3. 12. 사순 제1주간 화요일 말씀 관리자 2019-03-11 37
            1874 2018. 7. 19. 연중 제15주간 말씀 관리자 2018-07-18 119
            1873 2018.7.18.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말씀 관리자 2018-07-18 65
            1872 2018.5.26. 토요일 성 필립보네리 사제 기념일 말씀 관리자 2018-05-25 91
            1871 2018.5.25.연중 제7주간 금요일 말씀 관리자 2018-05-25 68
            1870 2018. 4. 30. 부활제5주간 월요일 말씀 관리자 2018-04-30 76
            1869 2018.4.12. 부활 제2주간 목요일 말씀 관리자 2018-04-11 74
            1868 2018.4.11. 부활 제2주간 수요일 말씀 관리자 2018-04-10 69
            1867 2018. 3. 14. 사순 제4주간 말씀 관리자 2018-03-14 104
            1866 2018. 3. 9. 사순제3주간 금요일 말씀 관리자 2018-03-08 80
            1865 2018. 3. 8. 사순제3주간 목요일 말씀 관리자 2018-03-08 75
            1864 2018.1.29. 연중 제4주간 월요일 말씀 관리자 2018-01-29 84
            1863 2018. 1. 25. 수요일 성 바오로 사도 회심 축일 관리자 2018-01-23 79
            1862 2018. 1. 24. 연중 제3주간 수요일 관리자 2018-01-23 70
            1861 2018. 1. 23. 연중 제3주간 화요일 관리자 2018-01-23 67
            1860 2018. 1. 16. 연중 제2주간 화요일 관리자 2018-01-15 71
            1859 2018. 1.12. 연중제1주간 금요일 관리자 2018-01-12 75
            1858 2017.9.23.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관리자 2017-09-18 125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   취소
             
             
             
            생활교리 공동체소식 대전교구청 굿뉴스 성바오로 인터넷 서원 서울대교구직장사목부 유용한 가톨릭 인터넷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