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직종사목부 로고 천주교 대전교구 직장직종사목부
홈으로 관리자에게 사이트맵
             
            홈> 직장나눔터 > 오늘의말씀
             
            제목 2021. 7. 28 연중17주간 수요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1-07-28 09:30:18

            확대보기 축소보기

            제1독서
            <모세의 빛나는 얼굴을 보고 그들은 그에게 가까이 가기를 두려워하였다.>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34,29-35
            29 모세는 시나이 산에서 내려왔다.
            산에서 내려올 때 모세의 손에는 증언판 두 개가 들려 있었다.
            모세는 주님과 함께 말씀을 나누어
            자기 얼굴의 살갗이 빛나게 되었으나, 그것을 알지 못하였다.
            30 아론과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모세를 보니,
            그 얼굴의 살갗이 빛나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그에게 가까이 가기를 두려워하였다.
            31 모세가 그들을 불렀다.
            아론과 공동체의 모든 수장들이 그에게 나아오자,
            모세가 그들에게 이야기하였다.
            32 그런 다음에야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그에게 가까이 왔다.
            모세는 주님께서 시나이 산에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모든 것을 그들에게 명령하였다.
            33 모세는 그들과 이야기를 다 하고
            자기 얼굴을 너울로 가렸다.
            34 모세는 주님과 함께 이야기하러
            그분 앞으로 들어갈 때는 너울을 벗고, 나올 때까지 쓰지 않았다.
            나와서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것을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전하였다.
            35 이스라엘 자손들이 자기 얼굴의 살갗이 빛나는 것을 보게 되므로,
            모세는 주님과 함께 이야기하러 들어갈 때까지는,
            자기 얼굴을 다시 너울로 가리곤 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10016;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44-46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저는 평소에 투신이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몸을 내던지는 삶을 무모하다고, 위험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또 누군가는 그렇게 몸을 내던져 봤자 돌아오는 것은 실망뿐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저는 투신하는 삶을 살아가고 싶습니다. 또한 어떻게 투신하며 살아야 할지 매번 고민합니다.
            하늘 나라는 투신의 삶이라고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의 비유를 통해서 이야기하십니다. 가진 것을 다 파는 모험과 위험을 감수하는 삶,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지는 삶을 말씀하십니다. 어쩌면 우리는 보물의 가치는 알지만 밭의 가치는 모르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보물을 얻으려고 평생을 찾아 헤매면서도, 보물이 숨겨진 밭의 가치가 너무나 보잘것없기에, 또는 너무나 두렵고 위험한 것이기에, 너무 힘들고 아픈 것이기에, 그 밭을 위하여 온 몸을 던지지 못하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평생 진주를 찾아다니는 상인은 많은 곳을 찾아 헤매는 고통과 사람들에게 무시당하는 멸시를 감수해야 진주를 찾을 수 있습니다.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떠돌아다녀야 하며, 좋은 진주가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연구하는 노고를 감수해야 합니다. 그것이 진주 상인에게 주어진 밭의 모습일 것입니다. 하늘 나라를 발견하려면 우리는 그러한 아픔과 고통, 수고와 두려움을 감수해야 합니다.
            ‘물 위를 걸어오라고 명령하시는’(마태 14,22-33 참조) 예수님의 목소리에 베드로는 물 위로 자신을 내던집니다. 물 위를 걸을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또 물에 빠지면 죽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풍랑 때문에 놀라고 두려운 마음인 채로 물에 뛰어듭니다. 예수님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거기 계셨고 예수님께서 자신을 구원해 주실 것이라는 믿음과 신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는 투신, 곧 자신을 내던질 수 있었습니다.
            투신의 삶을 위해서 두려움을 이겨 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불확실에서 기인한 두려움과 의심은 우리에게서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 두려움과 의심을 이겨 낼 수 있는 것은 믿음뿐입니다. 낭떠러지에서 몸을 내던져도 우리를 받아 안아 주실 예수님께서 계시다는 믿음, 어렵고 힘든 상황 속에서도 용기와 힘을 주시는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걸어가 주신다는 믿음입니다. 내어 맡기십시오. 두려움 속에서도 투신하십시오. 하늘 나라를 위하여, 예수님의 가치를 위하여, 사랑을 위하여 투신하십시오. 여러분의 그 삶을 응원합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2021. 9. 10 연중23주간 금요일 관리자

            2021. 7. 27 연중17주간 화요일 관리자


            Total : 1971 ( 1 / 99 )
            순번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971 2021. 9. 17 연중24주간 금요일 관리자 2021-09-17 1
            1970 2021. 9. 15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관리자 2021-09-15 2
            1969 2021. 9.14 십자가 현양축일 관리자 2021-09-14 0
            1968 2021. 9.13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관리자 2021-09-13 1
            1967 2021. 9. 10 연중23주간 금요일 관리자 2021-09-10 1
            -> 2021. 7. 28 연중17주간 수요일 관리자 2021-07-28 11
            1965 2021. 7. 27 연중17주간 화요일 관리자 2021-07-27 3
            1964 2021. 7. 26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관리자 2021-07-26 5
            1963 2021. 7. 19 연중16주간 월요일 관리자 2021-07-19 4
            1962 2021. 7. 16 연중15주간 금요일 관리자 2021-07-16 6
            1961 2021. 7. 15 성보나벤뚜라 주교 학자 기념일 관리자 2021-07-15 4
            1960 2021. 7. 13 연중15주간 화요일 관리자 2021-07-13 5
            1959 2021. 7.12 연중15주간 월요일 관리자 2021-07-12 3
            1958 2021. 7.8 연중14주간 목요일 관리자 2021-07-08 6
            1957 2021. 7.5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 관리자 2021-07-05 5
            1956 2021. 7. 2 연중13주간 금요일 관리자 2021-07-02 14
            1955 2021. 6. 30 연중13주간 수요일 관리자 2021-06-30 8
            1954 2021. 6. 28 성이레네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관리자 2021-06-28 4
            1953 2021. 6. 25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관리자 2021-06-25 5
            1952 2021. 6. 24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관리자 2021-06-25 1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   취소
             
             
             
            생활교리 공동체소식 대전교구청 굿뉴스 성바오로 인터넷 서원 서울대교구직장사목부 유용한 가톨릭 인터넷 사이트